기관투자자의 시각으로 본 암호화폐 투자 전략

우선, 시장참여자들이 암호화폐 시장에 투자를 늘리는 이유를 살펴보면, 미 달러에 대한 대체 화폐로서의 역할부터 프런티어 시장 접근이나 디지털 지불 수단으로서의 사용 등 다양한 이유가 있다. 또한, 몇몇 신흥국의 자산배분 전문 운용사들은 과거 금을 통해 이루고자 했던 것처럼 암호화폐 자산에서 화폐 안정성을 추구하고 있다.

인사이트

넷제로 달성 재정립: 새로운 접근 방식

기후변화로 글로벌 투자 환경이 완전히 변화하면서 새로운 위기와 기회가 발생하고 있다. 파리협정에서 제시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배출량 감소가 더 광범위하고 빠르며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하며, 이로써 경제 섹터 전반에 걸쳐 큰 변화가 발생하고 있다. 이 과정에서 해당 변화에 적응하지 못하는 기업의 경우 기업 가치의 변동을 경험하게 된다. 넷제로 부합 벤치마크 지수는 투자자들이 투자 목표를 달성하도록 돕는 유익한 도구일 뿐만 아니라 넷제로 경제로의 전환을 지원할 수 있다.

인사이트

7대 빅테크 기업이 다시 질주하여 미국 주식 랠리를 구할 수 있을까?

미국 주식 투자자들은 매그니피센트 7(M7)이라고 불리는 7대 빅테크 기업이 인공 지능(AI) 애플리케이션으로 인해 수익을 늘 것이라는 기대에 베팅을 많이 하고 있다. AI 주도 주식 랠리는 이번 분기에 서서히 약해지다가, 엔비디아가 폭발적인 실적을 내놓으면서 전체 시장이 되살아났다. 데이터 센터 운영자들은 AI 에 필요한 과중한 처리능력을 구동하기 위해 엔비디아 프로세서를 사들이면서 동사의 주가는 9월 초 사상 최고치 가까이에 다가갔다.

인사이트

친환경으로 기울기: 미국채권 지수

전 세계가 기후 변화의 영향을 점점 더 인식함에 따라, 환경 지속 가능성에 부합하는 투자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녹색채권은 재생 에너지 효율성, 지속가능한 농업 및 기타 환경 친화적 이니셔티브의 촉진과 같이 환경적으로 지속가능한 혜택을 제공하는 프로젝트에 자금을 조달하기 위해 고안된 채권 종목이다.

인사이트

2023년 3분기 대한민국 리그테이블 코멘터리

FI | 3분기 채권 발행시장 속 눈에 띄게 급증한 은행채 2023년 3분기 누적 공모 회사채 발행규모는 총 411건, 약 47.8조원으로, 총 326건, 약 40.3조원 발행했던 지난해 1년 총합 발행건수와 발행금액을 모두 훌쩍 뛰어넘는 수치입니다. 분기별 발행규모로만 보면 올해 3분기가 1분기나 2분기에 비해 감소한것으로 보이나, 2023년 3분기 누적 발행총액은 전년 동기 대비 약 28% 증가한것으로 나타납니다. 8월에는 기업들의 반기보고서 제출 및 계절적 비수기 영향으로 통상 일반 공모 회사채 발행이 줄어드는 경향이 있는데 올해 8월 역시 일반 공모 회사채 발행은 잠시 소강상태에 접어들었습니다. 그에 비해 은행채 발행은 오히려 8월에 증가한것으로 보이며 9월달에도 이러한 활발한 은행채 발행은 이어졌습니다. 하단 그래프에서 보시다시피 블룸버그 집계 기준 국민⋅신한⋅우리⋅하나 등 4대 시중은행의 8월달 총 발행규모는 전월 대비 약 87% 증가하였고, 발행총액은 신한은행, 국민은행, 하나은행, 우리은행 순서로 많았습니다. 8월과 9월 두달동안의 4개 시중은행의 발행액 합계는 약 14조원으로, 올해 1월부터 7월까지의 총 7개월간 발행액의 약 절반(47%)에 해당하는만큼 두달 사이의 은행채 발행이 급증하였습니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레고랜드 사태 이후 수요가 몰렸던 고금리 예금의 만기가 줄줄이 도래하는것을 대비하여 자금 조달을 위해 은행채 발행이 증가한것으로 해석됩니다.

인사이트

모기지 채권, 핌코가 매력적 자산으로 추천...재평가 필요: FFM

자금 흐름을 보면, 수익률에 굶주린 투자자들이 급등하는 기준금리에 대한 우려를 접어 둔 채 주택저당증권(MBS)에 대한 익스포저를 늘리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현재 30년물 모기지 채권은 유사만기 미국 회사채 대비 스프레드가 적어도 14년 만에 가장 크게 벌어진 상태다. 모기지 대출의 중도상환율이 반등조짐을 보이는 가운데 주택시장 역시 해빙 중이다. 미국 모기지은행협회는 연준의 기준금리가 정점에 있다며 모기지 금리가 향후 1년에 걸쳐 하락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지난 6월 미국 대형 채권운용사인 핌코(PIMCO)는 공개 시장에서 기관 모기지 채권이 “가장 매력적인 자산”이라고 언급했다.

인사이트

2023년 3분기 - 블룸버그 인텔리전스 ESG 리서치 노트

2023년 상반기 전 세계적으로 행동주의 투자가 전년 대비 25% 증가하면서 반등세를 이어갔다. 그러나 미국 대형주에서 가치를 찾기가 어려워지면서 행동주의 타겟이 소형주로 옮겨가는 모습이었다. 크레딧 측면에서는 전 세계 채권 발행액이 상반기에 400억 달러로 감소한 이후 칠레 채권 입찰이 지속가능연계채권의 성장에 발판이 될 수 있다. 한편, 가치주나 저변동성주식으로 구성된 Stoxx 600 지수 기업들은 이러한 경제적 상황에서 매력적일 수 있지만, 이들의 탄소 집약도는 타 유사 벤치마크와 비교 시 약 2배에 달한다.

인사이트

엘리트 종목, 증시의 금광인가?

올해 뜨거운 시장 랠리는 대부분 초대형 기술주가 주도했으며, 챗GPT의 도입으로 촉발된 AI 열풍 외에 인플레이션이 수그러들면서 연준의 정책 피봇에 대한 기대가 증가한 것도 랠리를 뒷받침했다. 그러나 하반기로 접어들면서 투자자들은 경기와 금리에 대한 확신을 가지고 있지 않은 상태이다. 최근 블룸버그 MLIV 펄스 조사에 의하면 미국 경기침체의 위험으로 인해 투자자들이 수익성에 초점을 맞춘 퀄리티 팩터 주식을 찾게 된다고 답한 자산관리자가 40%를 넘었다. 모멘텀 팩터를 꼽은 응답은 전체의 21%를 차지했다. 퀄리티와 모멘텀 팩터는 모두 지난 10년 간 충분한 연구를 거쳐 가장 성공적인 전략이라고 입증된 바 있다. (팩터별 성과는 아래 FTW 차트 참조).

인사이트

2023년 상반기 대한민국 리그테이블 코멘터리

점차 안정세를 되찾은 2023년 상반기 회사채 발행시장 다사다난했던 2023년 1분기 막바지의 불안감과 달리 2분기 국내 공모 회사채 시장에는 다시 훈풍이 불기 시작했습니다. 역대급 기록이었던 1분기 총액에 비하면 2분기만의 발행 총액은 약 40% 가량 감소했지만, LG유플러스, SK그룹 (SK텔레콤, SK이노베이션, SK엔무브 등), 한화그룹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화솔루션 등)과 같은 빅 이슈어들의 적극적인 회사채 발행이 계속되어 지난해 상반기 대비 2023년 상반기 발행액이 약 35% 증가했습니다. 회사채 시장에서 2022년 상반기 이후로 뜸했던 녹색채권 또한 올해 상반기에 6개의 주체에서 총 13건의 채권이 발행되며 한번 더 활기를 띄는 모습이었습니다. 포스코퓨처엠은 이번 상반기에만 두차례 녹색채권으로 회사채 시장에 뛰어들었고, 최근 전기차 관련 테마주들이 흥행을 했던 만큼 녹색채권 자금의 사용목적 또한 전기차 배터리 관련 운영자금 및 타회사증권 취득 목적이 대다수였습니다. 시장역시 전기차 관련 자금조달에 후한 모습을 보여줬는데 출범 이후 첫 공모 회사채 발행에 나선 LG에너지솔루션은 역대급 최고 수요예측 참여액이라는 기록과 함께 기존 계획의 2배 금액을 최종 발행했습니다.

인사이트